우리 신비

0
32

고등학교때 선물 받은 시츄 강아지가 있었다. 나와 어언15년을 함께 먹고 자고 했었다. 내가 르완다와 케냐 에 있을 때만 빼고.. 결혼을 하고서도 데려와서 키웠기 때문이다.

르완다 갔을땐 1년씩 집에 없었는데도 돌아왔을때 제일 먼저 반겨 준것도 신비였다.

대학생활에 지쳤을때 내 옆에 있어줬던것도 우리 신비다.

신비가 나이를 먹고 할머니가 되니 여기저기 아픈곳도 많아지고 몸을 움직이는것도 숨쉬는것도 힘들어한 적이 많았다. 위도 아파 계속 토하고…

이제는 영영 볼 수 없는 신비이다.

혹시 천국에 신비가 있다면 나중에 내가 가서 사과를 하고 싶다. 그리고 고마웠다고 말하고 싶다.

한동안 신비의 사진을 보려고 하지 않았다. 이제 사진 정도는 볼 수있게 되었다.

신비 이후로 강아지는 키우지 않는다. 자식만큼 잘 키울 자신이 없다면 키우는걸 포기하는게 나을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. 지금도 예쁜 강아지들을 보면 키우고 싶은 생각이 크지만 ‘책임감!’ 이란 큰 무게감때문에 눈으로만 예뻐하고 온다.

많이 놀아주지 못하고 외롭게 해서 많이 많이 미안하다. 신비야…

20130725_13533520130723_22263220130727_194942신비 젊었을때 사진중에는 정말 예쁜 사진들이 많았는데.. 그때는 인터넷이 많이 발달하지 않을 시기에 찍은 사진들이라 파일로 남아 있는 것들이 없다..ㅠㅠ

LEAVE A REPLY

Please enter your comment!
Please enter your name here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