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애일기

0
118

<애정이 넘치는 편지>

2012-08-30 23.04.02우리의 애칭은 팡(나)과 꾸럼이(신랑)이었다. 지금도 휴대폰 저장 이름은 팡과 랑.

유치하지만 팡은 사랑이 팡팡이라고 하고 꾸럼이는 무슨뜻이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네…^^;;

지금 서로의 애칭이 바꼈다. 오빠는 나를 평범하게 “자기”라고 하고 난 오빠를 “랑랑(내신랑 내사랑)”이라고 한다.

아이고 아직도 손발이 오글오글 거린다~~ ㅎㅎ

 

<한강나들이-처음이자 마지막>

2012-09-09 13.37.19

도시락을 싸들고 돗자리를 펴고 한강시민공원에서 서로 데이트를 했다.

처음이자 마지막 한강 데이트…. 내가 만들긴 했지만… 맛이 기억이 안난다.ㅋㅋ

 

 

<대천해수욕장>

2012-09-22 18.12.142012-09-22 18.17.27

 

 

 

 

 

 

오빠의 고향은 대천이다.

처음으로 이날 오빠 아버지를 만나 인사를 드렸다. 아악아악 저 뒤에 쓰레기….!!

바다는 역시 동해가 짱이죠~!

 

<양평 여행- 이것도 처음이자 마지막..ㅠㅠ>

2012-10-13 21.06.462012-10-14 14.54.18

 

 

 

 

 

 

친구들과 같이 양평으로 여행을 갔다.

여행간날 친구들 불편하게 우리둘은 밤새 싸웠다.

내가 왜 0순위가 아니고 1순위냐고!!! 아~~~~ 유치해~~~~~~

근데 그날은 진짜 진심 진지하게 싸웠다 왜 내가 너에게 0순위가 아니고 1순위냐고 ㅋㅋㅋㅋㅋㅋ

 

2012-11-23 07.08.14

LEAVE A REPLY

Please enter your comment!
Please enter your name here

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.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