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attew 19, 2016.07.15

0
22

마태복음 19장

결혼에 대해 말씀하신다.

누구에게나 결혼생활은 쉽지 않고 지혜를 구하고 은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.

남편과 싸우면서 결혼 처음엔 애기 없을때 아니다 싶으면 빨리 이혼해야지 란 마음이 있었다.

하지만 3년이 지난 지금 이혼만큼은 하지 않겠다는 마음이 들었다. 애기가 없어도 말이다.

사실 이제와서 친정도 어디도 나는 갈 곳이 없다. 남편옆에 이제는 가장 편안하다. 가끔은 힘들지만…^^;;

우리 부부에게 더 큰 지혜와 은혜가 임했으면 좋겠다.

지혜와 은혜가 임했으면 좋겠다.

또 하나님 나라에 들어각기 위해선 하나님에 말씀대로 해야하는데 내가 많은 것을 쥐고 있어 나도 또한 부자처럼 차마 내려 놓을 수 없는 것들이 있다.

내려놓음에 대해 연습해야한다.

LEAVE A REPLY

Please enter your comment!
Please enter your name here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